전지구화 시대의 일본 현대미술과 비평: ‘1965 세대 그룹,’ 일본에서 세계로, 세계에서 일본으로


Japanese Contemporary Art and Criticism in the Age of Globalization
The 1965 Group: From Japan to World, From World to Japan

 

고동연 Dong-Yeon Koh
성균관대 강사 (Sungkeunkwan University, Adjunct Lecturer)


 

 

Abstract
The essay compares different artistic strategies used among contemporary Japanese art critics, artists, and curators in the global artistic environment, particularly in light of the two major figures of  Takashi Murakami(村上 隆) and Mako Aida(会田 誠) related to "The 1965 Group." Murakami utilized elements of otaku, part of Japanese subculture, to represent what he called the generalized perception of the postwar Japanese culture under the rubric of "Superflat" while Aida used otaku-influenced elements in his oeuvre as the means of revealing conflicting and critical voices within much troubling postwar Japanese society. Upon contrasting Murakami's and Aida's different artistic strategies and purposes of appropriating images and themes from postwar Japanese manga and animation, the essay also aims to point out novel tasks and problems that the critics for arts in non-western contexts should deal with to deconstruct the power structures between what is conceived as the "local" vs. "global" perspectives.

 

 

개요
본 연구는 1965세대, 혹은 동경팝으로 불리는 작가들 중에서 타카시 무라카미(村上 隆)와 마코 아이다(会田 誠)의 예를 통하여 전지구화 시대에 일본 현대미술작가들이나 비평가 기획자들이 어떻게 서로 다른 전략을 사용하고 있는지를 비교분석한다. 이를 위하여 연구자는 서구 미술계의 비평적 시각에 맞추어 오타쿠적인 요소와 일본의 정체성을 슈퍼 플랫으로 일반화하고 있는 무라카미와 오타쿠적인 요소를 일본 사회내의 비판적이고 니힐리스트적인 시선들과 연관시켜온 아이다의 작업들을 대비시킨다. 아울러 연구는 무라카미와 아이다가 일본 하위문화의 특성을 서로 다르게 규정하고 차용하는 과정에서 제기되는 전지구화 시대의 ‘로컬’ 미술비평의 역할과 문제점들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 2018. Koh, Dong-Yeon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