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현대미술과 노마딕 레디메이드: 아이웨이웨이와 니하이펑 


Nomadic Readymade in Chinese Contemporary Art: Ai Weiwei and Ni Haifung

초록
2000년대 이후 아이웨이웨이와 니하이펑은 노동자들과 함께 한 협업작업들에서 레디메이드를 서구 중심의 전지구화 현상 하의 중국인 노동자들의 상황을 문제시하기 위한 수단으로 사용해 오고 있다. 아이웨이웨이의 <해바라기씨들>(2010)은 한편으로는 내부적으로 중국 정부에 의하여 압박받고 있는 중국의 노동자들을, 다른 한편으로는 17-18세기 더치 동인도회사의 도자기 교류사를 시점으로 시작된 식민지의 역사를 다루고 있다. 유사한 맥락에서 니하이펑(倪海峰)은 하북(河北) 지역의 노동자들이 제작하고 남은 폐옷감 15톤을 모으고 서구의 관객들이 직접 옷감을 잇도록 하는 <파라프로덕션>(2007-2008)을 전시한 바 있다. 

 

Abstract
Since the 2000s Ai Weiwei(艾未未) and Ni Haifung(倪海峰) has used ready-mades in their collaborative works as a means of problematizing the situation of chinese workers under western-centered market capitalism in China. Ai Weiwei's Sunflower(葵花籽) sheds a light upon the chinese workers under communist government on the one hand, and the 17th and 18th century colonial history related to fair trade of the Dutch East India Company and Chinese porcelain workshops on the other. In a similar vein, Ni Haifung collected 15 tons of left-over and garbage fabric from one of factories in Habei(河北) area and exhibited at Manifesta in 2008 to make western audience/potentially consumer to stitch the fabric and to question the division between Chinese workers and western consumers in Paraproduction(2007-2008).

 

키워드
상품, 전지구화, 이동, 노마디즘, 자본주의, 중국 현대미술, 레디메이드
아이웨이웨이, 니하이펑

Keywords
Commodity, Globalization, Nomadism, Capitalism, Chinese Contemporary Art, Readymade, Ai Weiwei, Ni Haifung  

 

Dong-Yeon Koh, "Nomadic Readymade in Chinese Contemporary Art: Ai Weiwei and Ni Haifung," Journal of History of Modern Art, vol. 37, 2015. 06, pp. 7-33. 

© 2018. Koh, Dong-Yeon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