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몸, 나의 여성성:

한국 젊은 여성작가(1980년대 생)와 여성의 신체 이미지


"My Body, My Femininity! ":

The Images of Woman's Body by Young Female Artists(born after the 1980s) in South Korea  

Table of Contents 
1. 서론: 다원주의 논란과 여성의 몸 그리고 그 이후 
Introduction: Pluralism + Woman's Body and Its Aftermath 
II. 본론 
1. 나는 벗었다: 김도희와 김가람 I am Naked
2. 몸은 과연 엑티비즘의 도구가 될 수 있을까? 
Can Woman's Body Become the Means of Activism?
III. 결론 Conclusion

 

초록
‘나의 몸, 나의 여성성’은 1980년대에 출생한 국내 젊은 여성작가들의 작업에 나타난 여성성과 여성의 몸 이미지에 주목하고, 이들을 여성주의 미술의 역사에서 복고적인 경향을 보이는 것으로 간주하고자 한다. 이와 연관하여 임신기간 동안 자신의 몸을 다룬 김도희의 <만월의 환영>(2012), 김가람의 “더섹시비키니” 프로젝트(2014), 정치적이고 투쟁적인 공론의 장에서 여성의 몸이 지닌 역할에 관심을 지녀 온 이미정의 “슬로건” 시리즈(2014), 황귀영의 <집안에 머무는 대자보>(2015)를 중점적으로 다루고자 한다. 이러한 과정에서 젊은 여성작가들이 여성의 몸에 대하여 취하고 있는 태도가 전통적이고 급진적인 여성 작가들이나 이후 여성성을 ‘허구’로 인식한 세대의 여성 작가들과 어떠한 차이점을 지니는지에 대하여 논하고자 한다. 이를 통하여 여성주의 미술의 전략들이 최근 국내 미술에서 어떻게 변화하고 있으며, 아울러 여성성, 여성의 몸, 그리고 여성의 성적 자유와 같은 테마를 다루는 과정에서 국내 여성운동의 선각자였던 나혜석을 비롯하여 최근 여성작가들이 공통적으로 직면하게 되는 딜레마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도 살펴보고자 한다. 

 

Abstract
This essay entitled "My Body, My Femininity" focuses on images of femininity and the female body by contemporary Korean female artists (born after the 1980s) as shown through their rather conservative approach toward gender and identity. The works cited in the essay are Dohee Kim's The Illusion of the Full Moon (2012), a work involving the artist's impregnated body, Garam Kim's The Sexy Bikini Project (2014), based on the audience's poseur as the sexy female bodies in bikini on their choices, Mijung Lee's Slogan series (2014), and Guiyoung Hwang's Campus Wall Staying Home (2015). I argue that these female artists of a younger generation distance themselves from both classical feminists, who took more straightforward approaches towards feminist issue, such as the relationship between gender and their biological bodies, and deconstructive feminists, who considered the notion of gender as fiction all-together. Through this essay, I first examine how feminist artists' strategies have recently evolved; at the same time, I also examine how Nahaesuk, a pioneer of the feminist movement, as well as other recent feminist artists in South Korea, deal with similar dilemmas in dealing with their own femininity, bodies, and sexual liberation. 

 

키워드 
나혜석, 한국 여성미술, 페미니즘, 여성성, 젠더, 몸, 포스트 페미니즘

Keywords 
Haesuk Na, Korean Feminist Art, Feminism, Femininity, Gender, Body, Post-feminism 

 

Dong-Yeon Koh, "My Body, My Femininity!": The Images of Woman's Body by Young Female Artists(born after the 1980s) in South Korea," Na Heysuk Studies, vol. 8, 2016.6, pp. 54-82.

© 2018. Koh, Dong-Yeon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