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 미국 
ART WORLD_U.S.
작가를 위한, 작가에 의한, 휘트니 비엔날레
For Artists and By Artists: Whitney Biennial

​고동연 (미술사)

2014 휘트니 비엔날레는 입구에서부터 분주한 인상을 준다. 2012년에 비해 참여 작가는 2배로 늘어, 총 103명이 참여했다. 특히 이번 전시는 내년 봄, 렌조 피아노가 설계한 다운타운의 허드슨가 근처 새 건물로 옮겨가기 전에 열리는 마지막 비엔날레이다. 따라서 2달 남짓 전시되는 업타운에서의 마지막 비엔날레를 보기위해 몰려든 관객들 사이를 헤치고 작업을 집중해서 보는 일이 쉽지만은 않았다. 


그러나 “푸짐하다”는 이번 비엔날레에 대한 인상은 단지 물리적인 차원에 그치지 않는다. 공동 큐레이터제 덕분에 층마다 다양한 연령층의 작가의 작품들이 각기 다른 전시방법들로 선보이고 있었다. 그래브너가 기획한 4층에는 전통적인 매체에 해당하는 회화, 조각, 도자작가 36명이 참여했고, 2층 기획자 엘름스의 공간은 아카데미 레코드(Academic Records), 공공소유주들(Public Collector)와 같은 작가 공동체의 아카이브들로 구성됐다. 한편, 영국 테이트 미술관 큐레이터 출신이자 최근 뉴욕 현대미술관(MoMA)의 영화‧미디어 담당 큐레이터인 스튜어트 코머(Stuart Comer)가 맡은 3층에는 키스 메이어슨(Keith Meyerson)이나 A.L. 스타이너(Steiner)의 작업들과 같이 벽면을 가득 메운 스펙터클한 설치방법이 눈에 띄었다.

 
뿐만 아니라 올해 행사는 미국 현장의 작가들을 기획자로 내세워, 비교적 비엔날레의 서클에 포함될 가능성이 적은 지역·연령대의 작가들을 포함시키고 있다는 점에서 휘트니 비엔날레의 본래 취지와 전통을 계승하고 있다. 휘트니 비엔날레는 잘 알려진 바와 같이 설립자인 휘트니 여사가 1931년 8가에서 동료 작가들을 후원하기 위하여 마련한 ‘스튜디오 클럽’으로부터 유래하였다. 공동기획자들의 약력 또한 비엔날레의 본래 취지에 부합된다. 시카고의 아트 인스티튜트 회화과 교수인 미셀 그래브너(Michelle Grabner)는 화가인 남편과 함께 시카고 작가들의 연대(Chicago Artist Coalition)의 자문위원으로 오랫동안 활동해 왔다. 시카고 출신의 안소니 엘름스(Anthony Elms) 또한 잡지『하얀 벽(White Wall)』디렉터로서 지역 작가 공동체들과 친밀한 관계를 맺어온 비평가였다. 그렇다면 동부와 서부 위주의 미국 미술계에서 시카고 출신의 작가들에 의한 작가를 위한 비엔날레는 어떠한 득과 실을 지니고 있는가?

 

... 중략 (Excerpt) 
 
『퍼블릭아트』, 2014년 5월

Dong-Yeon Koh, "For Artists and By Artists: Whitney Biennial," Public Art (Seoul), May 2014.

© 2018. Koh, Dong-Yeon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